sllde1
slide2
slide3
slide4

생방송보기


세상의 소금(2018.07, 통권52호)


아침QT

  • 어깨 펴고 살자 시편 69편
    전체 36절 중에서 28절이 탄식이다. 그런데 다윗은 탄식 중에 도 이렇게 기도한다. “오직 나는 가난하고 슬프오니 하나님이여 주의 구원으로 나를 높이소서!”(29절) 무슨 탄식이 이토록 당당 할 수 있단 말인가. 예물을 준비했기 때문일까. 가난하고 슬픈 중에도 다윗은 하나님께 드릴 예물, 곧 찬양을 가지고 왔다. 그 는 찬양이 “소를 바치는 것보다, 뿔 달리고 굽 달린 황소를 바치 는 것보다, 주님을 더 기쁘게 할 것”을 분명히 알았다(31절). 내 어머니는 한때 예배하러 갈 차비도 없었다. 그래서 먼 길 을 마냥 찬송하며 걸었다. “내 주를 가까이하려 함은 십자가 짐 같은 고생일세. 내 일생 소원은 늘 찬송하면서 주께 더 나가기 원합니다.” 걷는 내내 어머니는 슬프지도 힘들지도 않았다. 오히 려 비밀한 기쁨을 알게 됐다. 당신의 오늘이 가난하고 슬퍼도, 병들어 아파도, 주님을 찾 을 때 기죽을 필요는 없다. 당신을 기뻐하는 하나님이 아니신가. 다만 황소보다 귀한 예물을 준비하자. 그동안 게을러 못 드렸던 찬송을 힘껏 부르자. 황소 댓 마리쯤 드리고 나면, 기적 같은 은 혜가 임하지 않겠는가.

말씀과 찬양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