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4 11:14

어른이 울어야 할 때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QT일자 2019-12-03
본문 에스라 9장
본문말씀 에스라 9장


○ 비참한 보고와 에스라의 회개 기도

1. 이 일 후에 방백들이 내게 나아와 이르되 이스라엘 백성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이 땅 백성들에게서 떠나지 아니하고 가나안 사람들과 헷 사람들과 브리스 사람들과 여부스 사람들과 암몬 사람들과 모압 사람들과 애굽 사람들과 아모리 사람들의 가증한 일을 행하여
2. 그들의 딸을 맞이하여 아내와 며느리로 삼아 거룩한 자손이 그 지방 사람들과 서로 섞이게 하는데 방백들과 고관들이 이 죄에 더욱 으뜸이 되었다 하는지라
3. 내가 이 일을 듣고 속옷과 겉옷을 찢고 머리털과 수염을 뜯으며 기가 막혀 앉으니
4. 이에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떠는 자가 사로잡혔던 이 사람들의 죄 때문에 다 내게로 모여오더라 내가 저녁 제사 드릴 때까지 기가 막혀 앉았더니
5. 저녁 제사를 드릴 때에 내가 근심 중에 일어나서 속옷과 겉옷을 찢은 채 무릎을 꿇고 나의 하나님 여호와를 향하여 손을 들고
6. 말하기를 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부끄럽고 낯이 뜨거워서 감히 나의 하나님을 향하여 얼굴을 들지 못하오니 이는 우리 죄악이 많아 정수리에 넘치고 우리 허물이 커서 하늘에 미침이니이다
7. 우리 조상들의 때로부터 오늘까지 우리의 죄가 심하매 우리의 죄악으로 말미암아 우리와 우리 왕들과 우리 제사장들을 여러 나라 왕들의 손에 넘기사 칼에 죽으며 사로잡히며 노략을 당하며 얼굴을 부끄럽게 하심이 오늘날과 같으니이다
8. 이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에게 잠시 동안 은혜를 베푸사 얼마를 남겨 두어 피하게 하신 우리를 그 거룩한 처소에 박힌 못과 같게 하시고 우리 하나님이 우리 눈을 밝히사 우리가 종노릇 하는 중에서 조금 소생하게 하셨나이다
9. 우리가 비록 노예가 되었사오나 우리 하나님이 우리를 그 종살이하는 중에 버려 두지 아니하시고 바사 왕들 앞에서 우리가 불쌍히 여김을 입고 소생하여 우리 하나님의 성전을 세우게 하시며 그 무너진 것을 수리하게 하시며 유다와 예루살렘에서 우리에게 울타리를 주셨나이다
10. 우리 하나님이여 이렇게 하신 후에도 우리가 주의 계명을 저버렸사오니 이제 무슨 말씀을 하오리이까
11. 전에 주께서 주의 종 선지자들에게 명령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가서 얻으려 하는 땅은 더러운 땅이니 이는 이방 백성들이 더럽고 가증한 일을 행하여 이 끝에서 저 끝까지 그 더러움으로 채웠음이라
12. 그런즉 너희 여자들을 그들의 아들들에게 주지 말고 그들의 딸들을 너희 아들들을 위하여 데려오지 말며 그들을 위하여 평화와 행복을 영원히 구하지 말라 그리하면 너희가 왕성하여 그 땅의 아름다운 것을 먹으며 그 땅을 자손에게 물려 주어 영원한 유산으로 물려 주게 되리라 하셨나이다
13. 우리의 악한 행실과 큰 죄로 말미암아 이 모든 일을 당하였사오나 우리 하나님이 우리 죄악보다 형벌을 가볍게 하시고 이만큼 백성을 남겨 주셨사오니
14. 우리가 어찌 다시 주의 계명을 거역하고 이 가증한 백성들과 통혼하오리이까 그리하면 주께서 어찌 우리를 멸하시고 남아 피할 자가 없도록 진노하시지 아니하시리이까
15.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는 의로우시니 우리가 남아 피한 것이 오늘날과 같사옵거늘 도리어 주께 범죄하였사오니 이로 말미암아 주 앞에 한 사람도 감히 서지 못하겠나이다 하니라
더 깊은 묵상 사마리아인들을 보아 알 수 있듯이, 이방인과의 통혼은 유대인의 신앙과 정체성을 지키는 데 치명적인 약점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귀향 유대인 중에는 이방인과 통혼하는데 거리낌이 없는 이들이 있었다. 심지어 레위인과 제사장 중에도 그런 이들이 있었다. 에스라는 백성을 꾸짖기 전에 자신이 먼저 옷을 찢고 머리와 수염을 뜯으며 자복했고, 그 모습에 양심이 작동한 백성은 통곡하며 회개했다(10:1~4). 모름지기 지도자란 다른 이의 잘못을 지적하며 윽박지르기 전에 자신이 먼저 울며 회개해야 하는 자다. 그런 사람이 어른이고 부모고 스승일 때, 세상엔 평화와 희망이 임하는 법이다.
중2 때 학교도 다니기 싫고 담배도 피워 보고 싶다면서 어머니 속을 썩인 적이 있다. 어머니는 그런 아들을 데리고 뒷동산에 오르시어, “아들아, 내가 새벽마다 널 위해 기도하는데…” 하시곤 우셨다. 그 눈물로 인해 아들은 객기를 접었다.
부모는 눈물과 기도로 자식의 방종을 막는 자였던 것이다. 주님도 이르셨다. “예루살렘의 딸들아,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해 울라!”(눅 23:28)
오늘의 기도 울 때를 아는 어른이 되게 하소서
교회마다 눈물의 기도로 거듭나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본문 QT일자 조회 수
0 말씀에는 힘이 있다 느헤미야 8장 2019-12-13 0
1 거룩한 상상력 느헤미야 7장 2019-12-12 8
2 도망치지 않는 용기 느헤미야 6장 2019-12-11 12
3 돈보다 형제 느헤미야 5장 2019-12-10 16
4 반대세력 앞에서도 느헤미야 4장 2019-12-09 20
5 모두 함께한다면 느헤미야 3장 2019-12-07 11
6 기도하는 행동가 느헤미야 2장 2019-12-06 16
7 관심 그리고 기도 느헤미야 1장 2019-12-05 18
8 자녀를 위한 사도직 에스라 10장 2019-12-04 15
» 어른이 울어야 할 때 에스라 9장 2019-12-03 13
10 지금 바로 선택하라! 에스라 8장 2019-12-02 14
11 그 나라 백성의 기준 에스라 7장 2019-11-30 12
12 믿음으로, 기뻐하라! 에스라 6장 2019-11-29 21
13 그 이름으로 일어서라! 에스라 5장 2019-11-28 14
14 다시 일어서는 용기 에스라 4장 2019-11-27 14
15 미약해도 시작한다면 에스라 3장 2019-11-26 21
16 용기, 새로운 선택 에스라 2장 2019-11-25 25
17 말씀은 이루어진다 에스라 1장 2019-11-23 25
18 다 끝난 건 아니다 역대하 36장 2019-11-22 19
19 만사에는 때가 있다 역대하 35장 2019-11-21 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XE Login